서울시, ‘제4기 희망아카데미’ 통해 30명의 졸업생 배출 시키다

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1일,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조세현 작가와 함께 진행하는 노숙인 사진전문학교 ‘희망아카데미’ 4기 졸업식이 오는 2일 오후 3시 40분 서울시청 시민청 갤러리에서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6년부터 시행된 ‘희망아카데미’는 노숙인의 취업과 원활한 사회 재편입을 돕고자 조세현 사진작가와 손잡고 진행됐으며 올해에도 지난해 35명에 이어 30명의 졸업생을 배출시키며 눈길을 끌고 있다.

4회 째를 맞는 이번 졸업식에는 졸업생 30명을 비롯해 이들의 멘토로 도움을 준 김재련 변호사, 최열 환경재단 대표, 오은 시인, 노영심 피아니스트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또 2일부터 7일까지 시민청갤러리에서는 교육생들의 졸업 작품과 교육 스케치 사진이 전시될 전망이다.

시는 희망아카데미와 기존의 사진 기초과정 희망프레임 외에도 심리치료, 음악치료, 자격증 취득지원 프로그램 등 40개 프로그램을 운영 및 지원 중이다.

특히 희망아카데미 우수 졸업생에게는 ‘희망사진관’ 등 사진과 관련된 일자리를 연계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자립을 지원할 계획을 세웠다.

조세현 희망아카데미 학장은 “사진교육을 통해 교육생들이  당당한 사회의 일원으로서 자신감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수강 과정을 마치고 졸업을 맞이한 교육생들을 보니 기쁘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아울러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4회 째 졸업생을 배출하는 희망아카데미는 교육생들의 자신감 회복 창구로서 자리 잡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 취약계층의 자활·자립을 돕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