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학교 창업지원단, 베트남 현지 판로개척 박차

전북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전북대학교 창업지원단은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5박6일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투자IR발표 및 바이어 상담을 진행, 도내 기업에 대한 투자 유치와 제품 수출 판로를 개척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전북대 창업지원단,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 (재)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19개 수출 기업이 참여해 눈길을 끈다.

19일 열린 투자 설명회에서는 현지 국영기업의 투자자들이 참여해 6개 전북대 창업지원단 참여기업에 투자를 확약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지난 20~21일 이틀간 진행한 찾아가는 바이어 상담에서 11개 기업이 25개 기업을 방문, 이 중 4개 기업이 275만 달러 규모의 MOU를 체결했다. 특히 1개 기업은 5만 달러 상당의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얻었다.

투자상담회 뿐 아니라 베트남 롯데마트, BIC C마트, 사이공 스퀘어 등의 방문을 통해 현지 시장 조사도 진행했다. 권대규 전북대 창업지원단장은 “지역의 우수 기업이 해외진출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하겠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