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경기도 성남시, ‘청년창업펀드’ 340억 원 규모 신규 결성하다

성남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25일 경기도 성남시는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의 하나로 총 340억원 규모의 청년창업펀드 2개를 신규 결성했다고 전했다.

신규 결성한 펀드는 보광창업투자㈜가 운용하는 150억 원 규모의 청년창업펀드와 어니스트벤처스(유)가 운용하는 190억 원 규모 청년창업펀드로 잘 알려져 있다.

앞서 지난 10월, 4년간 투자할 조합원으로 보광창업투자는 5개 기업·기관, 어니스트벤처스는 7개 기업·기관 모집을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투자 운용 기간은 오는 2027년 11월까지 8년간 이어진다. 출자금은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혁명의 핵심기술과 관련된 창업 초기 기업 성장 지원에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또 성남시는 유망 청년 기업을 발굴해 펀드를 연계·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2018년 11월 벤처기업을 지원할 목적으로 성남벤처펀드를 결성하기도 했다.

당시 7개 기업·기관이 조합원으로 참여해 1360억 원 규모로 결성된 성남벤처펀드는 현재 2387억 원 규모로 늘었다. 이번 청년창업펀드를 포함하면 모두 2727억원 규모로 키웠다. 성남시는 오는 2021년까지 목표액 3000억 원을 달성해 기업투자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