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2019 한화 팝&클래식 여행’ 공연 성공적 마무리

한화그룹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2일 한화그룹은 지난 21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2019 한화 팝&클래식 여행: 뮤지컬 인 라이프’ 마지막 무대를 선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무대에서는 ‘뮤지컬 인 라이프’라는 주제로 뮤지컬 배우들이 출연해 뮤지컬 출연 뒷이야기를 비롯해 음악이 가득한 인생스토리를 관객들과 나누는 시간을 마련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공연은 영화음악가 엔니오 모리꼬네가 작곡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Once Upon A Time In America)’의 삽입곡 Deborah’s Theme으로 공연의 서막을 열었다. 연주는 바싸르 콘서트 오케스트라가 맡아 아름다운 선율을 전달했다.

뮤지컬 콘서트팀인 ‘더 뮤즈’는 바싸르 콘서트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춰 다양한 영화와 뮤지컬 OST를 선보였다. 영화 ‘라라랜드’의 ‘Another Day of Sun’, 영화 ‘알라딘’의 ‘A Whole New World’를 비롯해 뮤지컬 ‘시카고’, ‘그리스’, ‘맘마미아’, ‘사랑은 비를 타고’ 등 영화와 뮤지컬을 빛냈던 음악을 소개하면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화 팝&클래식 여행’은 한화그룹이 지난 2004년부터 16년째 진행해고 있는 문화예술 분야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문화예술 공연 관람기회가 적은 지방 도시를 찾아 대중성과 예술성을 고루 갖춘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해설과 함께 곁들어 시민들에게 소개하고 있는 공연이다.

올해 진행된 ‘2019 한화 팝&클래식 여행’은 지난 5일 성남아트센터, 17일 부산문화회관, 20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 이어 이번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성공적으로 끝났다.

한화그룹은 ‘한화 팝&클래식 여행’ 외에도 ‘한화클래식’, ‘한화와 함께하는 교향악축제’ 등 다양한 메세나 활동을 펼쳐 나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