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100세시대 아카데미’ 연다

NH투자증권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20일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는 공개형 생애자산관리 교육프로그램인 ‘100세시대 아카데미’ 11월 강좌를 오는 27일과 28일에 실시한다고 예고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를 통해 오는 27일에는 NH투자증권 본사 아트홀, 28일에는 SETEC 컨벤션 1홀에서 각각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올해 100세시대 아카데미는 11월 강좌로 종강을 하고, 2020년 아카데미는 1월 16일에 명사특강으로 개강 할 방침을 세웠다.

이번 달 ‘100세시대 아카데미’ 강좌의 주제는 ‘2020년 주식시장 전망 및 투자전략’과 ‘2020년 해외채권 투자전략’이다.

첫 번째 강좌에서는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판단, 주요국 중앙은행의 정책 방향 등 주요 변수를 점검하고, 유망업종 선별 등 주식시장 투자전략에 대해 김병연 NH투자증권 투자전략부 팀장과 김환 책임연구원이 강의할 전망이다.

두 번째 강좌에서는 신환종 NH투자증권 FICC리서치센터장이 지난 10월 워싱턴 탐방을 통해 분석한 ‘미국 대선과 미중 무역갈등 전망’과 ‘2020년 해외채권 투자전략’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매월 개최하는 ‘100세시대 아카데미’는 강의 일자별 사전 참가신청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NH투자증권 영업점 직원 또는 모바일 링크 및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으며, NH투자증권의 거래 고객이 아니어도 참여 가능하다.

박진 100세시대연구소장은 “금년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져 2020년 전망에 대한 관심이 높을 수 밖에 없다” 면서, “100세시대 아카데미는 고객들의 은퇴준비와 자산관리에 도움이 되는 금융투자 교육 콘텐츠를 꾸준히 제공해 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