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펀드, ‘부동산권리보험’ 도입하며 업계최초 사례

어니스트펀드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종합P2P금융 기업 어니스트펀드가 업계 최초로 주택담보대출 투자상품에 대한 ‘부동산권리보험’을 전격 도입하며 P2P투자 안정성 강화에 나설 전망이다.

부동산권리보험이란 부동산의 등기부등본과 실제 물건의 권리관계가 일치하지 않거나 이중매매, 공문서 위조 등의 사유로 투자자가 정당한 권리를 취득하지 못하고 손해가 발생했을 경우 손실액에 대한 잔여원금 및 이자, 지연배상금 전액을 보전해주는 보험 상품으로 알려져 있다.

예를들어, 사기나 강박으로 부동산을 취득해 계약 무효의 우려가 있는 경우, 계약 당사자 간 소유권강제이전 등의 소송이 있는 경우, 대출금 수취 목적으로 공문서를 위조해 대출받은 경우 등으로 인한 투자자의 투자금 손실액을 보상해주는 보호 장치로 작용한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달 초 첫선을 보인 빌라담보대출 ‘시티하우스’ 1호를 시작으로, 아파트 및 빌라 담보 등 어니스트펀드에서 출시되는 모든 주택담보대출 투자상품에 부동산권리보험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부동산권리보험 가입은 주택담보대출의 최종 승인을 받기 전 필수 단계로 진행해 권리관계로 생길 수 있는 문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보험 비용 전액은 어니스트펀드가 부담할 전망이다.

국내에서는 부동산 등기부의 법적 공신력이 인정되지 않아 이를 기반으로 대출을 실행했지만 실제 권리관계는 등기부와 불일치할 경우 권리를 주장하기 어려웠다. 주택담보대출 투자상품은 P2P투자자들에게 가장 익숙하면서 접근성이 높은 대표적인 인기 상품으로, 이러한 위험 요소를 사전예방하며 강력하게 투자금을 보호하는 어니스트펀드의 부동산권리보험에 대한 투자자들의 큰 호응을 끌 것으로 보인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국민 누구나 P2P투자를 통해 쉽고 간편하게 양질의 투자소득을 올리실 수 있도록 안전하고 건강한 투자 환경을 조성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어니스트펀드에서 최초로 모든 주택담보대출 상품에 부동산권리보험을 도입하는 만큼, P2P금융이 보다 건전하고 신뢰도 높은 금융 투자 서비스로 거듭날 수 있도록 P2P투자금 보호 정책 표준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어니스트펀드는 2015년 2월 법인설립 이후 국내 P2P금융을 이끌어 온 대표기업으로,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면서 종합P2P금융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업계 최대 규모인 242억원의 시리즈B 투자 라운드를 완료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