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헤지스, 베트남 4호점 확대 및 호치민 첫 매장 오픈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9일 LF의 패션브랜드 헤지스가 베트남 호치민 다이아몬드 백화점에 4호점을 오픈한다고 예고했다.

이번 헤지스 매장은 호치민에 위치한 다이아몬드 백화점 2층에 130㎡(40평) 규모로 들어선다. 호치민에서 선보이는 헤지스 첫 번째 매장이자 베트남 내 4호점으로 알려졌다. 남성복, 여성복, 골프웨어 등 의류부터 액세서리에 이르기까지 토털 브랜드 헤지스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종합 매장 형태로 구성될 전망이다.

2017년 11월 하노이 롯데백화점에 입점하며 베트남 시장에 진출한 헤지스는 올 상반기까지 하노이에서 3개 매장을 운영하며 브랜드의 입지를 다졌다. 또 헤지스는 하노이에서 성공 안착을 바탕으로 베트남 최대 경제 도시인 호치민으로 무대를 확장할 방침이다.

시장분석업체 스태티스틱스 포털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2년까지 베트남 패션산업은 연평균 22.5%의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전체 인구 약 34%를 차지하는 15~34세 젊은 층이 베트남 내수 시장 핵심 소비계층으로 부상함에 따라 베트남은 글로벌 패션업계가 주목하는 시장으로 떠오른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헤지스는 베트남 최초 현대식 백화점이자 호치민 경제 성장 랜드마크로 인정받는 다이아몬드 백화점 입점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호치민 주요 쇼핑몰 유통망에 5개 매장을 추가로 오픈해 베트남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편, LF 김상균 부사장은 “고급 캐주얼웨어에 대한 수요가 급속도로 높아지는 베트남 시장 변화를 적극 반영해 베트남 진출 약 2년 만에 호치민으로 영역을 확대한다”면서, “인구 1억명에 육박하는 거대한 내수 시장을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베트남을 교두보로 삼아 향후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국가 진출을 적극 추진해 헤지스를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파워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것”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