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대, ‘장독대’ 공연 펼친다

서울예대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서울예술대학교 실용음악 전공은 오는 27일 17시부터 올림픽 공원 K 아트홀에서 ‘장독대’ 공연을 개최한다고 전했다.

‘장독대’는 실용음악전공 신입생들이 주축이 되는 공연으로 서울예대 남산캠퍼스 시절, 장독대가 놓여 있던 학교의 작은 공간에서 1996년 처음 시작되어 이어져 온 공연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공연의 콘셉은 ‘비화 : 비범한 우리들의 이야기, 숨겨진 이야기’라는 콘셉으로 19학번 83명의 신입생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실용음악 전공 학생들의 열정과 기량, 재능을 보여 주는 공연이다. 자작곡, 연주곡, 영화음악 등 다양한 형태의 곡들을 연주하며 1학년 재학생으로 이루어진 33팀이 1, 2부를 나눠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예대 실용음악 전공은 1987년, 우리나라 최초로 개설된 실용음악학과이며, 개설과 동시에 이전에는 없던 ‘실용음악’이라는 단어가 널리 쓰이기도 했다.

실용음악 전공은 여러 경연 대회에서 많은 수상자를 배출했으며, 한국 대중음악계에서 손꼽히는 음악인들을 꾸준히 배출했다. 동문으로는 김연우, 김범수, 김진표, 이준호, 조장혁, 조정치, 더 레이, 이기찬, 박기영, 임정희, 딕펑스, 적재, 신용재, 멜로망스, 김나영, 임재현, 구본암 등이 있으며, 작곡가, 가수, 세션 등 다방면에서 왕성히 활동 중이다.

이번 ‘장독대’ 공연은 무료 공연이며, 티켓 오픈과 관련된 공지는 추후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업로드할 방침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