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그룹, ‘중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4년 연속 1위’ 기록

현대차그룹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8일 현대차그룹이 지난 17일(현지시간) 중국 CSR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고 영향력 있는 지수로 인정받는 중국사회과학원 CSR연구센터의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에서 4년 연속으로 자동차 기업 부문 1위에 선정됐다고 전했다.

중국사회과학원 CSR연구센터는 매년 기업의 매출, 브랜드, 영향력 등을 고려해 중국 전역에서 300개 기업(국유 100개, 민영 100개, 외자 100개 총 300개 기업)을 선정하고 이들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및 고용, 임직원 복지, 고객 만족, 친환경 기여 등 사회책임 이행 현황 전반을 평가하는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결과를 발표하는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에서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자동차 기업 중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올해는 전체 기업 순위에서도 지난해보다 한 단계 상승한 4위를 기록한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은 10년 이상 지속적으로 펼친 사회공헌사업의 진정성을 중국 정부 및 사회로부터 인정받은 결과”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 12일 중국 텐센트 뉴스가 주관하는 ‘중국익회사(中国益公司) 기업사회공헌 시상식’에서 ‘올해의 책임 대상’에 선정되면서 주목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