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자상한 기업’ MOU 체결

KEB 하나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KEB하나은행이 소재·부품·장비기업 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면서 눈길을 끈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해당 협약식은 지난 14일 오후 연세대학교 제4공학관에서 중소벤처기업, 연세대학교, 이노비즈협회와 함께 체결된 것으로 전해진다. ‘중소기업의 상생과 공존’을 실천하기 위해 정부·금융기관·유관(민간)기관·대학 간 상호지원 체계 구축으로 소재·부품·장비기업의 혁신성장을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KEB하나은행은 소재·부품·장비기업을 대상으로 전용 벤처펀드 조성 및 R&D 금융 지원, 이노비즈기업 전용상품 출시 등의 금융지원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 24개국 185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이노비즈기업 전용 글로벌 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해외 진출 컨설팅 및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 이번 협약을 통해 조성될 펀드가 투자한 기업을 대상으로 3년 간 3000억 원 규모의 저금리 대출상품 및 R&D 사업화자금 대출도 추가 지원키로 하면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소재·부품·장비산업이 국가 산업발전의 근간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으로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 및 세계화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중소벤처기업과의 혁신성장을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모태펀드와 1100억 원 규모 모펀드를 결성한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