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2020년도 전망 ‘인베스트먼트 포럼’ 열어

NH투자증권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NH투자증권은 서울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 대강당에서 ‘2020년 전망 NH 인베스트먼트 포럼’을 개최 중이라고 전했다.

NH투자증권은 포럼 첫날 글로벌 투자전략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글로벌교역관계의 변화 전망, 저금리시대의 자산 배분, 글로벌 기업 및 주식시장에 대한 전망을 살펴 봤다. 둘째 날에는 국내 기업·산업에 대한 투자의견과 주식 전략을 제시했다.

금일인 마지막 날은 FICC투자전략으로서 글로벌 부동산, 채권, 크레딧 뿐만 아니라 F/X, 원자재 등 다양한 분야의 투자전략을 확인한다. 투자자가 내년 금융시장에서 확인해야 할 분야를 총 18개의 테마로 나눠 해당 분야 담당 애널리스트가 투자의견을 제시 하면서 눈길을 끌 예정이다.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는 주식, 채권뿐만 아니라 부동산, 리츠, 원자재, 크레딧 등 금융시장의 다양한 분야를 담당하고 중이다.  NH투자증권 연간전망 포럼은 종합적인 관점에서의 자산별 투자의견과 전망을 살펴볼 수 있는 차별화된 행사로 평가받을 전망이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22회를 맞는 NH투자증권의 연간전망 포럼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미·중 무역분쟁, 노딜 브렉시트 등 여러 불확실성에 직면해 있는 금융시장을 살펴보고 변수에 흔들리지 않는 투자기회를 찾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