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펀택스, 배병철 세무사 ‘주택취득자금조달 계획서’ 관련 프로그램 개발 주목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국토교통부 보고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주택취득자금조달 입주계획서’를 분석한 결과, 편법증여와 양도 불법상속 등 탈루와 탈세가 의심된 건수를 발표했는데 약 2369건이 문제가 있다고 국세청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런 가운데 ‘펀펀택스’에서는 국세청조사국 출신 전문 배병철 세무사를 대표 세무사로 선임,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주택취득자금조달계획서작성’과 관련, 서울 전 지역, 강남, 삼성, 송파, 서초, 반포, 용산, 대구 수성구 등 수도권 6억 이상 주택을 매입하거나 분양 받는 분들에 대한 검증프로그램 2.0을 개발했다고 발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펀펀택스 검증프로그램 2.0 알고리즘은 기존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주변 지인들이나 인터넷에 떠도는 잘못된 정보로 인해서 또는 전문지식이 부족하고 검증이 안 되는 상황에서 ‘주택취득자금조달계획서’를 허위로 작성, 세무조사를 당하는 사례가 많은 상황에 합법적인 절세 방법을 제공하고 안전하고 문제가 없는지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제작됐다.

펀펀택스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출신, 전문 경영인인 올리버 신 이사장과 공동으로 마케팅 경영 업무제휴를 통해, 기존의 세무시스템을 알고리즘화하여 AI가 융합된 차세대 플랫폼으로 평가 받는다.

국세청 조사국 출신 배병철 대표세무사는 “최근 많은 분들이 잘못된 자금조달 계획서 작성으로 인하여 문제가 되는 점은 바로 깐깐해진 국세청 프로그램이 탈세와 탈루 등에 대해서 철저하게 잡아내고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자금의 흐름을 보면 대부분이 불법 증여와 상속 양도가 많은데, 국세청에서 통지서나 자금출처조사 등이 나온다면 꼭 전문가를 찾아서 상담을 받아야 가족이나 지인 또는 거래처 등까지 세무조사가 확대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펀펀택스는 ‘2020’년 비전 발표, 개인과 법인사업자 전용 세무조사프로그램을 개발, 솔루션기술특허출원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