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제6차 한-중 국제부동산포럼’ 실시

한국감정원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12일 한국감정원은 서울에서 중국의 ‘중국토지평가사 및 토지등기대리인협회'(부회장 왕 쥔)와 제6차 한·중 국제부동산포럼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이번 포럼에서 한국감정원(KAB)과 ‘중국토지평가사 및 토지등기대리인협회(CREVA)’는 양국의 부동산 시장동향 및 보상기준, 기간, 절차 등에 대해서 심도 깊은 의견을 교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국 대표단은 GIS 기능을 탑재하고 보상업무 전과정을 모두 전산화한 ‘보상관리시스템'(CMS)에 대한 한국감정원의 발표에 깊은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은 “한․중 국제부동산포럼이 향후 부동산 시장관리 기능에 대해서도 상호 정보를 교류하고 지속적인 공동의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계기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한국감정원은 ‘중국토지평가사 및 토지등기대리인협회’와 지난 2010년부터 공동협력체계를 맺어오고 있으며, 2013년에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양국 부동산 관련 자료 및 각 기관에서 발행하는 자료 등의 교환, 상호 방문 정례화 등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해 상호 협조관계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