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2일 한국남동발전은 하이트진로(주) 마산공장에서 ‘창원시 청년 자립 지원을 위한 창업·일자리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창원지역 저소득 청년들에게 창업과 일자리를 지원함으로써 이들이 자립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기위한 일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수제베이커리·디저트 카페의 창업을 지원해 5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향후 자활기업·사회적 기업으로 전환을 추진할 방침을 세웠다.

남동발전은 창업을 위한 인테리어, 제조시설, 직업교육 등을 지원하고, 하이트진로(주)는 창업공간 10년간 무상 임대와 사업용 차량을 제공한다. 창원시는 사업운영에 대한 행정지원, 창원지역자활센터는 사업수행 및 청년자활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매장 개장은 2020년 초 예정돼 있다.

한편, 한국남동발전은 일자리 창출 기여를 위해 2017년부터 ‘KOEN 드림잡(Job) 프로젝트’를 통해 사회적 배려 대상자(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등)를 대상으로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 나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