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中 화웨이 초청 기업설명회 마련

유안타증권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1일 유안타증권은 리서치센터 주최로 오는 12일 오후 2시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 리더스홀에서 국내외 주요 기관투자자들과 주요 상장기업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2019년 글로벌 Invitation Day에 중국 대표 IT기업 화웨이를 초청해 기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유안타증권 통신서비스 담당 최남곤 연구원은 “전세계 통신장비 수요의 30%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통신장비 시장에서 중국의 위상은 절대적이고, 화웨이 역시 미국 행정부의 제재가 본격화된 상황에서 중국 뿐 아니라 글로벌 5G 시장에서 타 제조사를 크게 압도하는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에서의 연간 구매 규모가 12조원을 상회할 정도로 한국 경제에 화웨이가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상황임에도 한국 주식시장에서 화웨이에 대한 정보는 매우 제한적으로 유통되고 있어 화웨이의 국내 파트너사 뿐만 아니라 한국 투자자들에게도 현지 목소리를 통해 중국 5G 시장의 정확한 정보를 전달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취지를 알렸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는 미중 패권경쟁의 중심에 서 있는 화웨이 한국 대표와 Global Head of 5G Marketing 담당이 참석해 화웨이 소개, 글로벌 5G 시장 동향, 화웨이의 글로벌 5G 비즈니스 현황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할 방침이다.

박기현 유안타즈권 리서치센터장은 “본 행사는 화웨이의 글로벌 담당이 한국 투자자들에게 최초로 직접 회사의 상황을 설명하는 자리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미래를 선점하기 위한 글로벌 IT기업, 각 정부간 치열한 경쟁 속에서 빠르게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화웨이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함으로써 확실한 투자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안타증권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 범중화권 투자 대표 증권사로서의 확고한 입지를 바탕으로 유안타가 보유한 범아시아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통해 중국 현지 글로벌 기업과 한국 투자자 사이의 중추적인 가교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