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거래기업 임직원 대상 ‘수출입업무’ 교육 단행

KEB 하나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KEB하나은행이 거래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수출입업무 교육을 지속하면서 눈길을 사로잡는다.

10일, 하나은행은 지난 7일부터 양일간 을지로 본점에서 110곳 거래기업의 임직원 220명을 초청해 ‘2019년 하반기 KEB하나은행 수출입 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하나은행의 ‘수출입 아카데미’는 전문가가 거래기업 실무자 및 임원들에게 다양한 수출입업무 관련 노하우를 제공하는 현장 중심의 연수 프로그램으로 2007년부터 12년 동안 연 2회씩 열리는 중이다.

수출입 아카데미는 수출입 결제방법 및 지급보증, 신용장 실무 및 주요 선적서류 해설, 기업을 위한 외국환규정 해설, 수출입 상담사례 등을 포함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과정에서는 기존 수료자들의 건의사항을 적극 반영해 수출입업무에서 벌어질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놓고 전문가와 질의응답할 수 있는 시간이 새로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하나은행 외환마케팅부 관계자는 “수출입 아카데미는 전 과정이 수준 높은 강의로 구성돼 기업 경쟁력 및 실무자의 업무능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필요한 사항을 적극 반영해 유익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