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지스트릭트’ 1호점 오픈으로 주목

골프존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5일 골프존이 미국 시장에 신개념 스포테인먼트형 사업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골프존은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코네티컷에 위치한 ‘첼시피어스 코네티컷(CPCT; 대형스포츠센터)’에 F&B가 결합된 토너먼트형 매장 지스트릭트 1호점을 오픈해 주목받았다.
지스트릭트는 골프존이 미국 시장에 최초로 선보이는 ‘대회형 매장’ 사업이다. 골퍼부터 비골퍼까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레벨의 미션이 결합된 대회형 라운드를 제공한다는 것이 특징을 가진다.
골프존은 지스트릭트를 통해 골프에 ‘미션과 리워드’의 개념을 적용해 레저, 파티, 오락문화를 결합한 보다 특별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사용자는 지스트릭트의 레벨 별 미션을 수행해 상금 및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으며, 획득한 포인트는 매장 및 F&B 이용비로 사용 가능하다.

또한 지스트릭트를 통해 골프존 서비스 중에서는 최초로 야간 코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야간에 즐기는 라운드 환경을 통해 더욱 색다른 라운드의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주현 골프존 글로벌 사업 총괄 상무이사는 “지스트릭트는 골프가 대중화된 북미 시장에서 챌린지와 미션 등 전통적인 골프 프레임에서 벗어난 다양한 장치와 고급 F&B 시설을 결합한 스포테인먼트형 비즈니스”라며 “지스트릭트를 통해 더욱 진화된 형태의 골프 비즈니스를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