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44기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 과정 실시

대한체육회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ㅁ대한체육회는 11월 7일부터 9일까지 2박 3일 간 경기도 수원 소재 이비스호텔에서 심판 공정성 제고 및 자질 함양을 위한 ‘제44기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과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 과정은 29개 회원종목단체 소속 국제·국내 1~3급 심판 100여명을 대상으로 개최되며, 참가자들은 총 20시간 동안 강의, 토론 등에 참여할 전망이다. 또 이번 교육에서는 좋은 심판의 조건과 판정, 올림픽 정신, 스포츠 심판의 심리 및 스트레스 관리법, 스포츠 안전의식 및 응급상황 대처방법, 스포츠 심판의 인권 등과 관련한 다양한 강의가 마련돼 있어 눈길을 끈다.

아울러 참가자들은 일관성 있는 판정을 위해 필요한 정책 및 제도, 판정의 변화와 번복에 따른 심판의 바람직한 자세,  오심 방지와 올바른 판정을 위한 노하우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토론에 참여할 예정이다.

대한체육회는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 과정이 심판 전문성 및 개인 역량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심판 관련 사업 시 클린심판아카데미 이수자에게 우선권을 부여할 것으로 보인다.

심판의 공정성과 전문성 향상을 위해 대한체육회가 주최하는 클린심판아카데미는 아마추어 심판을 위한 유일한 전문 교육과정으로, 지난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43회(양성과정 37회, 심화과정 6회)에 걸쳐 3천여 명의 이수자를 배한 바 있다.

특히, 올해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과정 교육은 높은 참가 수요로 인하여 1회 추가 개최될 예정이며, 제45기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 과정은 11월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태릉선수촌에서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