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지정대리인 사업 대고객 금융서비스’ 출시 발표

IBK기업은행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6일 IBK기업은행은 금융위원회 지정대리인 사업을 통한 대고객 금융서비스를 은행권 최초로 출시했다고 전했다.

기업은행은 이날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IBK 1st Lab(퍼스트 랩)’ 참여 기업이자 금융위 지정대리인인 팝펀딩, 피노텍과 각각 위수탁계약을 체결하고 서비스 출시 행사 및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지정대리인 제도’는 금융회사가 핀테크 기업에게 예금, 대출 심사 등 금융회사의 고유 업무를 위탁해 핀테크 기업이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출시하고 최대 2년 동안 시범 운영하는 제도로 알려져 있다.

팝펀딩과 피노텍은 올해 초 금융위로부터 2차 지정대리인으로 지정됐고, 기업은행과 함께 혁신 금융서비스를 준비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기업은행이 팝펀딩과 함께 출시한 상품은 ‘IBK-팝펀딩 이커머스 전용 동산담보 연계대출’이다. 팝펀딩에게 온라인 판매자의 재고자산 평가·보관 등의 업무를 위탁하고, 기업은행은 이를 바탕으로 대출을 지원한다. 총 100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당 최대 5억원, 총 5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을 세웠다.

피노텍과는 대환대출 플랫폼 연계 ‘타행 대출 자동상환 프로세스’를 출시했다. 은행의 기존 대출을 상환하기 위해 다른 은행에서 새로운 대출을 받을 때 기존 은행을 방문하지 않고도 신규 대출로 기존 대출을 상환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기존 대출의 상환금 조회 등의 업무를 피노텍에 위탁해 각 은행 간의 대출, 상환정보 등을 피노텍의 대환대출 플랫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업은행, 우리은행 신용대출 이용고객에게 우선 적용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핀테크 기업과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혁신 금융서비스와 상품을 출시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