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학교 창업동아리 ‘드론 마스터’, 독일 유수 발명대전 대상 영예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선문대학교가 최근 독일에서 개최된 ‘2019 독일 국제 아이디어·발명·신제품 전시회’에서 상을 휩쓸며 주목 받았다. 특히 해외참가국 중 유일한 수상이어서 그 의미를 더한 것으로 알려진다.

올해로 71번째를 맞은 세계적인 발명전시회인 ‘2019 독일 국제 아이디어·발명·신제품 전시회’는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독일 뉘른베르크 전시센터(Messe Nuremberg)에서 40개국 800여 점의 발명품이 출품된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우리나라에서는 한국발명진흥회 지원으로 창업진흥원의 우수 창업 제품이 대거 출품된 가운데 선문대 창업동아리 ‘드론 마스터’팀의 ‘직렬 트윈 추진 유니트가 장착된 드론’이 최고상인 대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대상에 이어 특별상까지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이외에도 ‘Dron Auto Pilot’팀(지도교수 이경순, 배정환 대표, 신재환, 염승용, 이준용, 임도윤)은 ‘가변 트윈 추진 유니트가 장착된 드론’으로 은상을, ‘WIG’팀(지도교수 이지연, 김태영 대표, 김성재, 박정대, 서경철)은 ‘이륙 수면 저항 감소 수단을 구비한 위그선’으로 동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한편, 심연수 선문대 창업교육센터장은 “선문대가 창의적 수업과 아이템 선발, 창업동아리 지원을 통해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데 적극 지원한 결과”라며, “앞으로 더욱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