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루이비통 메종 서울’ 리모델링 오픈 발표

쌍용건설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4일 쌍용건설은 약 2년간의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10월 30일 서울 청담동 루이비통 메종 서울(LVMS)을 완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건물을 설계한 프랭크 게리는 예술적인 건축물 디자인을 통해 쇠퇴한 도시의 경쟁력을 높이는 빌바오 효과의 창시자이자 파격적인 곡선의 장인으로 불리는 세계 최고 건축가 중 한 명으로 손꼽히고 있다.

스페인 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과 프랑스 파리 루이비통 재단 미술관, 미국 LA 월트 디즈니 콘서트홀 등이 그의 대표작으로 평가 받는다.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완성된 루이비통 메종 서울은 세계적인 건축가의 작품답게 독특하고 아름다운 외관이 특징을 이룬다.

건물 전면에는 유선형 유리 블록을 쌓아 부산 동래학춤에 등장하는 학이 내려앉은 듯한 모습을 재현했고, 외관 전체에 수원화성의 설계 방식에서 얻은 영감까지 도입함했다. 한국적이면서도 이국적인 아름다움을 동시에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건설은 이 작품의 시공을 위해 입면이 3차원 수준으로 복잡하고 모양이 각기 다른 전면 유리는 스페인에서 별도 제작 공수했으며, 3차원 입체설계 시스템인 BIM과 가상현실 시뮬레이션 기법 등 첨단 공법을 총동원해 눈길을 끈다.

세계적인 명품 건축물답게 내부 인테리어 설계는 샤넬, 루이비통, 불가리, 디올 등의 매장을 디자인한 피터 마리노(Peter Marino)가 담당했다. 3.3㎡ 당 공사비는 강남 재건축 아파트의 약 15배, 특급호텔의 6배가 넘는 수준인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