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고다아카데미, ‘탈북 청(소)년 영어말하기대회’ 시상식 개최

파고다 아카데미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4일 파고다아카데미는 ‘2019년 탈북 청(소)년 영어 말하기 대회’의 최종 결선 및 시상식이 지난 2일 파고다어학원 종로타워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는 국내 종합 어학교육기관 파고다아카데미와 통일부 산하 남북하나재단(이사장 고경빈), 푸드스마일즈 우양 등 3개 기관이 공동 주최하고, 통일부가 후원했다. 대회 참가자도 중∙고등학생 및 대학생으로 구성해 대회의 규모가 더욱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남한 정착사례’ 또는 ‘통일과 나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국문과 영문 서류심사를 진행했다. 서류 합격자를 대상으로 영어 전화인터뷰를 거쳐 중∙고등학생 10명, 대학생 5명이 각각 최종 결선에서 실력을 겨뤄 눈길을 끌었다.

통일부 장관상인 대상(2명)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장과 1백만원의 장학금을 부상으로 수여했다. 이어, 최우수상(2명)은 장학금 각 60만원, 우수상(3명)은 각 40만원 마지막으로 장려상 8명에게는 장학금 각 20만원을 상장과 함께 전달됐다.

한편, 파고다아카데미 고루다 대표이사는 “올해로 10년째 푸드스마일즈 우양과 손 잡고 탈북 청년들의 외국어 학습을 지원하고, 영어말하기 대회를 진행해왔다”며, “2019년에는 남북하나재단과 함께 대회를 개최하게 되어 더욱 뜻 깊고, 앞으로도 탈북민들을 돕는 일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