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영남지역에 첫 ‘사무용 가구 직영 전시장’ 열어

현대백화점그룹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B2C 영업망 확대에 나선 현대리바트가 이번엔 사무용 가구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섰다. 지난달 대전광역시에 사무용 가구 전문 직영 전시장을 연데 이어, 부산광역시에도 전시장을 추가로 여는 등 광역 상권에 신규 매장을 잇따라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다.

현대리바트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에 ‘리바트 오피스 부산전시장’을 오픈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리바트가 영남지역에 사무용 가구 직영 전시장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리바트 오피스 부산전시장’은 지상 1개층, 전용면적 660㎡(약 200평) 규모로, 사무용 책상과 의자, 파티션 등 총 12개 컬렉션(700여 종)의 오피스용 사무 가구를 전시・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소규모 사업자와 신규 벤처기업이 밀집된 상권 특성에 맞춰 소호(SOHO)형 사무가구 브랜드 ‘리바트 하움’ 제품 비중을 65% 수준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는 리바트 하움 제품의 90% 이상을 부산전시장에 전시하는 것으로 전국 리바트 매장 중 최대 규모로 구성될 예정이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공유 오피스, 창의적 업무 환경에 대한 트렌드 확산으로 새로운 사무공간 니즈가 더욱 높아지는 추세”라며, “향후 시장 성장성이 풍부한 광역 상권을 중심으로 영업망 확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