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한옥마을서 특별한 ‘비보잉 공연’ 열린다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전북 전주시가 전주한옥마을 내 문화행사 비수기인 늦가을과 초겨울 문화콘텐츠 보강에 나설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30일 전주시는 오는 11월과 12월 두 달간 매주 토요일 오후(1시·3시 유동) 경기전 광장에서 한옥마을 비보잉 상설공연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비보잉 공연 상설화는 세계를 제패한 ‘라스트포원’등 세계적인 비보이를 배출한 전주시가 전주지역 출신 비보이들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전주한옥마을과 전주의 문화를 알리기 위해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연은 ‘맥스오브소울팀’이 연출한 힙합과 한옥마을에 걸맞은 전통 퓨전 테마공연으로, 남녀노소가 모두 즐길 수 있게 누구나 알고 있는 ‘홍길동전’을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최근 전주한옥마을이 체험형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는 만큼, 향후 문화공연 측면에서도 여행객들이 다양한 장르의 공연들을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연간 콘텐츠 운영계획을 수립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김용태 전주시 한옥마을지원과장은 “전주한옥마을은 최근 다양한 감각적인 문화콘텐츠가 도입되고 있으며, 젊고 매력있는 문화예술인들의 활동무대로 변해가고 있다”면서, “특히 전주한옥마을이 체험을 중심으로 한 여행지이자 지속적인 인기여행지로 각광받을 수 있도록 연간 다채로운 문화콘텐츠 도입을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