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송파구, LH와 협력해 청년창업 활성화 주도

송파구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30일 서울시 송파구는 송파구청 기획상황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와 ‘방이동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공동시행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2023년까지 노후시설 방이2동 주민센터를 포함한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2층 규모의 청년복합시설이 들어설 계획을 세웠다.

복합시설에는 청년들의 주거 안정,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공공서비스 향상을 목표로 두고 있다. 또 청년들의 주거 불안정 해소와 함께 창업공간, 취업·창업 지원 서비스 등을 원활하게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자세히 살펴보면 복합시설 상층부에는 청년 주택 130여 가구가 공급할 계획이며 여기엔 창업 지원 주택이 포함된다. 중간부에는 벤처오피스, 공유오피스 등 청년창업을 위한 취업·창업 공간으로 꾸려질 계획을 세운 것이다.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주변 오피스보다 임대료를 30%가량 저렴하게 공급할 예정이며 창업보육프로그램 등을 복합시설 내 유치해 창업 준비에서 사업화까지 체계적인 지원을 위한 플랫폼도 구축할 뜻도 내비쳤다.

한편,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송파구 19~39세 청년 인구는 22만명으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많다”며 “이들을 지원해 우수한 청년창업가를 육성하고 나아가 새로운 형태의 청년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