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이스라엘 물류기업 ‘타브라’와 업무협약

현대자동차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28일(현지시각) 현대차는 이스라엘 람라에 위치한 타브라그룹 본사 사옥에서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사업 기회 발굴과 신기술 트렌드 조사 및 평가 등 다양한 혁신 분야에서 타브라와 공동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현대차는 ‘타브라 혁신 센터’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도 참여해 미래 혁신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협업을 적극 검토할 방침을 세웠다.

현대차그룹 미래혁신기술센터 설원희 부사장은 “이스라엘은 전 세계에서 손에 꼽힐 정도로 스타트업 자원이 풍부한 국가”라며, “타브라가 보유한 이스라엘 모빌리티 산업 내 입지와 인프라를 활용해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 및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검증 등을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1955년 설립된 타브라는 이스라엘 최대 물류 및 모빌리티 기업이다.다양한 유형의 도로 운송 및 항공 화물 등 물류 서비스와 차량 수입·유통, 대중교통 서비스 등이 주된 사업이다. 최근에는 IT, 데이터 센터, 사이버 보안 등 첨단 미래 기술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이스라엘에서 혁신 기업으로 주목 받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