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서비스 역량 확대 통한 ‘기업고객’ 본격 유치 나서

케이뱅크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28일 케이뱅크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고객들에게 편리하고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웹케시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케이뱅크 기업고객은 웹케시의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경리 전문 소프트웨어 ‘경리나라’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케이뱅크는 기업고객 대상으로도 모바일 기반의 편리하고 효율적인 금융 서비스와 수수료 비용 절감 등 혜택을 제공한다.

케이뱅크 기업계좌 개설은 기업뱅킹 앱이나 웹을 통해 비대면 인증을 거친 후 개설할 수 있다. 아울러 기업뱅킹 업계 최초로 휴대폰 1회용비밀번호생성기(OTP)를 도입해 언제 어디서나 이체 서비스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각종 은행 증명서도 앱에서 발급 신청하고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을 전망이다.

케이뱅크 기업고객은 수수료 등 비용 절감 측면에서도 큰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특히 이체 수수료가 금액 및 횟수 관계 없이 완전 무료로 제공되며, 자동화기기 입출금 및 증명서 발급 수수료도 무료인 것으로 전해진다.

케이뱅크 기업뱅킹과 경리나라 서비스가 연동되면 케이뱅크 기업뱅킹 웹에서 경리나라 가입신청이 가능하게 된다. 두 회사는 내년 초 출시를 목표로 시스템 연동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케이뱅크 심성훈 은행장은 “올해부터 기업뱅킹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선보이면서 네이버페이, 토스, 서울시 등 다양한 플랫폼 및 기관에서 계좌연동, 가상계좌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며, “기업 고객들에게도 ICT융합 기반의 금융 혁신을 통해 더욱 새로운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