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부동산 정보 플랫폼 ‘원더랜드’ 공개

우리은행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22일 우리은행이 부동산 기반 종합자산관리 플랫폼을 키우기로 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우리은행은 기존 부동산 플랫폼을 ‘원더랜드’로 개편해 새롭게 출범한 것이다.

원더랜드는 우리은행의 통합 브랜드 ‘우리 원’과 부동산을 뜻하는 ‘랜드’를 합쳐 만든 말이다. 플랫폼에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 기존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시세와 주변 교통, 학군 등의 정보를 한데 모아 제공한다. 자산관리공사(캠코)의 자산경매 시스템과 연계해 각종 매물정보도 확인 가능하다. 최근 은행권에선 부동산 플랫폼을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은행이 2017년 5월 종합 부동산 플랫폼인 ‘KB부동산리브온’을 선보인 이후부터다. 이듬해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이 각각 ‘위비홈즈’, ‘쏠 랜드’를 출시한 바 있다. 은행과 부동산 중개 플랫폼 간 협업도 늘어나는 추세다. 신한은행은 지난 1월 다방과 제휴해 부동산 관련 대출 한도를 조회하고 즉시 대출 신청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