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청소년들의 당찬 도전! ‘2019 러시아 메르세데스 벤츠 패션위크 ‘ 홀리다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국내 10대 초, 중학생 모델들과 특성화고 고등학생들이 세계적인 무대인 메르세데스 벤츠 패션위크'(2019 Mercedes Benz fashion week in Moscow, Russia)에서 1,000여명의 해외유명 패션디자이너와 관객 앞에 창의적인 의상 작품의 시도와 멋진 K-pop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16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메르세데스 벤츠패션위크(2019 Mercedes Benz Fashion week in Moscow, Russia)는 일반 패션디자이너가 아닌 특성화고 재학생들을 선발하여 모델들의 무대의상을 직접 제작하게 하고 10대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패션모델로서 선발하여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파격적인 시도와 도전으로 해외패션 관계자와 국내 대중문화계에 신선한 충격을 던지며 흥미로운 이슈 속에 주목받고 있다.

융·복합 크리에이터 그룹인 ‘청년세종 이노베이션’의 기획으로 진행된 이번 무대는 한국컬러산업협회를 통해 8월 고교패션컬렉션에서 선정된 서울공업고등학교 등 3개 특성화 고등학교의 지도교사와 학생들을 통해 전체 패션쇼 출품 의상 중 일부제작을 제안함으로써 시작되었고 의상 콘셉트를 팝 아티스트 김 일동 작가의 작품을 모티브로 하여, 국내 최초로 ‘팝아트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로 추진됐다.

또한 무대 퍼포먼스는 신인 걸 그룹 머스키(Musky)가 이혜인, 안승비, 문서진, 김유리, 김한비, 박시현, 김단아, 한상윤, 설효원, 최하슬 등 주니어모델 10명으로 구성된 머스키 틴(Musky teen)과 함께 무대 모델로서 단독 퍼포먼스를 선보임으로 국내외 패션관계자는 물론 대중문화계에 파격적인 패션 산업의의 융, 복합 시도로서 큰 화제와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이번 패션쇼 무대를 총괄 기획한 ‘청년세종이노베이션’측은 혁신은 묵은 관습과 방법을 완전히 바꾸어서 새롭게 한다는 뜻으로 고정관념의 틀을 벗어나려는 용기 있는 시도와 도전이 있어야 비로소 가능하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의 상생적 접목과 시도를 통해 융·복합 혁신산업 모델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