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리언텍스, 경기 창업공모 2019 ‘창업 분야 대상’ 선정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밸리언텍스사가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가능성을 평가받아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2019’ 창업 분야 대상을 수상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회사가 선보인 ‘촬영용 로봇팔’은 모터제어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것을 장점으로 내세워 호평을 이끌어 냈다.

지난 23일 경기도는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 2019’ 창업 분야 결선대회를 열어 밸리언텍스를 비롯한 5개 팀을 입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경기 창업공모는 우수한 사업화 과제를 보유한 예비 창업가는 물론, 실패 경험이 있는 재 창업가까지 육성·지원하기 위해 민선7기 경기도가 새로 선보이는 창업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결선에는 창업부문 총 참여자 260개팀 중 서류·면접·발표 심사 등을 거쳐 선발된 10개팀이 참여, 전문가 및 청중평가단 앞에서 사업모델을 설명하며 열띤 경연을 벌였다. 평가는 전문 평가단 80%, 일반 청중평가단 20%를 합산하는 식으로 펼쳐졌다.

밸리언텐스에 이어 흉터 없이 봉합이 가능한 봉합기를 소개한 ‘서지너스’와 실시간 지하매설관 4D 모델링을 장점으로 내세운 ㈜무브먼츠가 최우수상을 받아 주목 받았다.

우수상에는 신약 검증용 딥러닝 기반 플랫폼을 만든 시너지에이아이㈜와 캐릭터 일러스트 생성 인공지능 솔루션을 개발한 ㈜엔투가 이름을 올렸다. 대상 1개팀에 3천만원, 최우수상 2개팀에는 1천500만원, 우수상 2개팀에는 1천만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될 예정이다.

입상 팀에게는 상금 외에도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 및 사업화 지원사업 참여시 가점, 특례보증 혜택, 해외진출 프로그램 참여기회 부여 등의 혜택이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화순 도 행정2부지사는 “창업은 한국경제를 다시 일으킬 열쇠는 창업기업의 도전정신에 달려있다. 경기도가 혁신이 넘치는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