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취업 및 창업 꿈꾸는 여성 대상 ‘제3회 청년여성 직무 UP 포럼’ 실시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23일 서울시와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은 오는 11월 8일 서울창업허브(공덕역)에서 ‘제3회 청년여성 직무업(Up) 포럼’을 개최한다고 전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포럼은 정보통신과 스타트업 분야를 특화했다. 먼저 한국기업데이터 IT운영부 문영화 부부장의 취·창업전략 특강으로 문을 열 전망이다. 특강에 이어서 시스템운영, 정보보안/네트워크, UX기획, 시스템개발, 스타트업 전문가 등과 함께하는 5개 직문 분야별 소규모 그룹 멘토링이 진행될 예정이다.

5개 직무 분야별 현직 전문가가 20명 내외의 소규모 그룹에서 멘토링을 해주기 때문에, 실무 중심의 맞춤 취업 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멘토링 이후에는 전문 직업상담사의 1대1 취업상담이 이어진다.  취업상담은 현장 구직신청서를 작성한 후 참여할 수 있으며, 진로상담, 교육상담 및 행사 이후에도 사후관리 취업지원 서비스가 이어진다. 사전신청 선착순 30명 대상 MBTI 성격유형검사와 결과해석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취업을 준비 중인 만34세 이하 서울시 거주 또는 서울시 소재 학교의 청년여성이라면 참여 가능하며, 11월 7일까지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 홈페이지에서 총 100명을 선착순으로 접수 받는다.

조영미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 원장은 “이번 포럼은 취업 시장의 트렌드를 반영한 직무 맞춤형 프로그램인 만큼, 청년여성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며, “앞으로도 청년여성들에게 취업지원과 커리어 개발의 기회를 다양하게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