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두타면세점에 ‘샵인샵’ 형태 매장 오픈

무신사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21일 무신사가 면세점으로 영역을 확장하며 주목받는다.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는 ‘무신사 DF’라는 이름으로 동대문 두타면세점에 입점했다고 발표했다.

무신사 DF는 숍인숍 형태로 무신사 입점 브랜드가 함께 면세점에 입점하는 구조다. 총 13개 브랜드와 함께 첫 선을 보이며, 참여 브랜드는 네스티킥, 디스이즈네버댓, 크리틱, 프리즘웍스, 플랙 등으로 구성됐다.

매장은 총 70평 규모로 두타면세점 11층에 위치한다. 12개의 패션 브랜드를 한눈에 만나볼 수 있는 50평대 셀렉트 숍과 20평의 커버낫 단독 매장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무신사 DF는 깔끔하고 절제된 인테리어로 다양한 브랜드와 상품을 탐구하는 듯한 색다른 콘셉트로 꾸며졌다. 일반적인 면세점과 달리 입점 브랜드 개별 상품에 집중될 수 있는 쇼핑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면세점에 입점하며 오프라인에서 무신사 입점 브랜드 인기 상품의 면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무신사 DF 오픈을 기념해 무신사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장 구매 고객에게 무신사 스탠다드 양말 등 사은품을 선착순 증정하며 무신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에서 소문내기 이벤트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지훈 무신사 영업본부장은 “면세점은 브랜드가 단독으로 진출하기 부담스러울 수 있는 시장인 점을 고려해 무신사는 여러 브랜드와 함께 면세점 진출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거듭해왔다”며, “무신사 DF는 역량 있는 로컬 브랜드를 국내·외 고객들에게 소개하고 동시에 브랜드들의 글로벌 진출을 가늠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