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 미국 뉴욕오피스 ‘부동산펀드’ 출시해

한국투자신탁운용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오는 22일 미국 뉴욕의 ‘195 브로드웨이’ 빌딩에 투자하는 부동산 펀드를 출시한다고 전했다.

21일 한투운용에 따르면 195 브로드웨이 빌딩은 맨해튼 파이낸셜 디스트릭트 중심부에 위치한 지하 4층, 지상 29층 건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찌(Gucci), 옴니콤(Omnicom) 등 우수한 신용도를 보유한 글로벌 기업들을 비롯해 우량 임차인들이 장기 임차하고 있어 안정적인 배당 수익이 가능할 전망이다. 해당 건물은 지난 9월 기준으로 전체 면적의 약 98%가 임대 중이며 평균 잔여 임대 기간은 약 11.6년으로 정해져 있다.

‘한국투자뉴욕오피스부동산펀드’는 ‘195 브로드웨이’ 건물에 약 73% 지분으로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는 사모펀드와 현지 운용사 L&L 홀딩스가 각각 투자한다. L&L 홀딩스는 총 18개의 뉴욕 소재 부동산을 개발 및 운용하고 있는 부동산 전문 운용사로 2005년부터 해당 건물을 관리 중이다.

한투운용 관계자는 “해외 수익형 부동산 펀드는 입지 조건, 건물 상태, 현지 파트너, 임대율, 임차인 등이 중요한 요소”라며, “뉴욕 맨해튼 핵심지역에 위치한 ‘195 브로드웨이’ 빌딩은 현지 부동산 전문 운용사가 지속적인 개보수를 통해 관리하고 있으며 신용도가 높은 기업들의 장기임차로 안정적인 배당과 높은 자본차익이 기대된다”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한국투자뉴욕오피스부동산펀드’는 약 5년 9개월 동안 중도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