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학교, ‘레겐트루데’ 판소리극 공연 발표

공주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공주대학교가 오는 19일 판소리극 ‘레겐트루데(비와 꿀과 사랑에 관한 한 이야기)’ 공연을 펼친다고 전했다.

공주대 국립대학육성사업의 문화축제 초청작품인 ‘레겐트루데’는 2018년 주한 독일문화원과 극단 희비쌍곡선이 공동 제작한 작품으로 19세기 중반 독일 작가 테오도르 슈토름의 동명 예술동화를 한국의 전통공연예술양식인 판소리로 재해석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원작에서 주인공의 마을은 극심한 더위와 가뭄으로 몇 해째 고통을 받고 있는데 이는 오늘날 가장 심각한 환경문제 중 하나인 기후변화현상을 떠올리게 한다.

이에 대해 판소리극 ‘레겐트루데’는 자연의 전체성, 순환성, 자연과 인간의 조화 등의 가치를 회복할 것을 관객들에게 요청할 예정이다. ‘레겐트루데’는 지난해 주한 독일문화원 대전 분원 30주년 기념행사에서 공연을 가졌으며 당시 대전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또 지난 4월 19일 독일 베를린과 쾰른의 순회공연에서 많은 독일인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이철우 교수(독어독문학과장)는 “‘레겐트루데’라는 예술작품을 통해 동서양의 문화와 예술의 접목 가능성을 모색하고 나아가 지역사회와 대학 사이에 유기적인 문화생태계를 구축해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초청공연을 갖게 됐다”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공주대 인문사회과학대학 주최하고, 독어독문학과 주관하며, 공주대, 교육부, 한국연구재단, 주한독일문화원, 공주시, 충남연정국악원, 박동진 판소리 전수관이 협찬했으며 초등학생 이상 입장이 가능하고 무료 입장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