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인도네시아 롬복섬 현지 유일의 도매 매장 열어

롯데쇼핑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오는 17일, 롯데마트가 인도네시아 발리섬 인근의 서누사틍가라주 롬복섬 마타람시에 인도네시아 47호점이자 글로벌 185호점인 ‘마타람(Mataram)점’을 오픈할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지난 14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마타람시는 서누사틍가라주의 주도로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 10대 관광지로 개발 중인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 서핑 관광지로 주 받고 있으며 한국 관광객의 유입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중이다.

‘마타람점’은 영업면적 1489평 규모의 단층 건물로, 롬복섬의 유일한 도매 매장이다. 섬 전체 상권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영업면적 외에도 520평 규모의 창고·저장고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주변에 호텔, 레스토랑, 카페 등의 상권을 고려해 신선식품과 냉장냉동상품에 주력해 진열면적을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마타람점’은 식료품의 상품 수를 4500여개로 보강했으며 방문자들의 편의를 위해 푸드코트의 메뉴도 다양화해 더욱 관심을 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 2008년 12월, 인도네시아 마크로(Makro) 19개점을 인수하며 대한민국 유통업체로는 처음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이후 2010년 8월에는 첫 소매점포이자 인도네시아 20호점인 ‘간다리아시티점’을 오픈했고, 지속적으로 점포를 늘려 이번 ‘마타람점’을 포함해 총 47개 점포망을 구축해 나가는 중이다.

롯데마트는 인도네시아 47개 점포 중 32개를 도매 형태로 운영하고 있는데, 이는 인도네시아의 경우 많은 섬으로 구성돼 대도시 도매 매장에서 물건을 떼서 섬이나 마을 등으로 가져가 다시 판매하는 소매 형식의 유통구조가 보편화돼 있는 이유다.

롯데마트는 ‘마타람점’에 이어 ‘찌마히점’, ‘빠간사리점’, ‘뜨갈점’을 연내 순차적으로 오픈한다는 계획을 전했다. 특히 도매점포와 소매점포를 병행 운영하고 있는 노하우를 바탕으로 2023년까지 현재 점포의 2배가 넘는 100여개로 확대해 인도네시아 전국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한편, 윤주경 해외사업본부장은 “현재 인도네시아는 고속도로 인프라 및 지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도시와 지방 중소도시까지 점포를 확대해 인도네시아 유통과 물류 모두에서 전국적인 네트워크 구축을 완성하고 이를 통해 향후 온라인 사업으로 유통업이 진화됐을 때 더 큰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