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브라이틱스아카데미’ 공모전 시상 진행

삼성SDS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ㅁ

14일 삼성SDS는 서울 삼성SDS 잠실캠퍼스에서 ‘브라이틱스 아카데미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브라이틱스 아카데미 공모전은 삼성SDS가 지난 6월부터 진행한 데이터 분석 경진대회다. 삼성SDS가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브라이틱스스튜디오(Brightics Studio)’ 확산과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양성을 위해 대회를 기획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이틱스스튜디오는 삼성SDS 데이터분석툴 ‘브라이틱스AI’의 오픈소스 버전이다. 삼성SDS는 브라이틱스스튜디오가 데이터분석에 필요한 머신러닝 등 기능을 코딩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브라이틱스 아카데미 공모전에 데이터분석 부문과 데이터사업기획 부문에 경영학, 생명공학 등을 전공한 대학생 1천253명이 개인 또는 팀 자격으로 참가한 것으로 전해진다.

데이터분석 부문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일평균 3천여명이 이용한 삼성SDS 사내식당이용데이터를 브라이틱스스튜디오로 분석해 각 메뉴 수요량을 가장 정확하게 예측한 팀을 선발하는 분야로 잘 알려졌다.

평균 90% 정확도로 수요를 예측한 연세대학교 ‘501호 사람들’ 팀(김재원, 민경하, 손진석, 조예린, 김미소)이 데이터분석 부문 1등을 차지했다. 이 팀은 제공된 사내식당 이용 데이터 외 날씨, 기온, 미세먼지량, 직장인 예상 휴가일 정보를 추가 분석해 특정일에 비빔밥을 먹는 직원 수를 99%까지 맞혔다. 이 수요 예측은 식자재 낭비와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데 활용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데이터사업기획 부문은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데이터를 브라이틱스스튜디오로 분석해 사업 아이디어를 내는 분야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삼성SDS 최고기술책임자(CTO) 윤심 부사장은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많은 대학생들이 브라이틱스스튜디오를 활용해 데이터분석에 더 쉽게 다가가길 바란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