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청년센터’ 운영 통해 본격적인 청년 취업 및 창업 지원한다

양주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4일 경기도 양주시는 시청사 부지 내 양주고용복지+센터 3층에 ‘양주시 청년센터’를 개관,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청년 취·창업 기반 마련 등 다양한 청년활동을 지원하는 ‘양주시 청년센터’는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위해 도전하는 청년들의 미래설계를 돕기 위한 열린 공간으로 쓰일 예정이다.

시는 국·도비 포함 총 9억9000여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 양주고용복지+센터 3층, 483㎡규모에 청년 예비창업자를 위한 창업사무실, 취업준비 청년을 위한 청년옷장, 아이디어 공유와 협업·시제품 제작공간인 공동작업실, 회의 공간인 세미나실, 독서·휴식 등을 위한 오픈라운지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춘 청년지원공간을 만들었다.

‘양주시 청년센터’는 양주지역 청년들에 대한 창업 전문 컨설팅을 비롯해 청년CEO 역량강화 사업, 청년 취·창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구직동아리 활동 지원 등 전반적인 청년 취·창업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이력서·자기소개서 클리닉, 모의면접, 세무·노무 컨설팅 등과 함께 청년 소그룹 활동을 할 수 있는 편의시설을 제공, 청년들의 전용공간이자 소통의 장으로써 역할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청년센터는 시 직영으로 총괄매니저와 프로그램매니저가 상주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창업사무실 입주자의 경우는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시 청년센터가 청년들의 열린 공간이자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이끌어내는 청년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청년들이 지역에 안착하고 혁신과 발전이 있는 미래를 설계해 나갈 수 있도록 청년 취·창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업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