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총 600평 규모 ‘힐링 공간’ 2garden(가든) 오픈 실시

이마트24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이마트24가 이달 16일(수) 대구광역시 북구의 폐공장과 창고를 총 600평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해석한 ‘2garden’을 선보인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정원으로 향한다(to garden)는 의미와 과거와 현재 두 가지 시공간이 현존하는 정원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2garden(이하 투가든)은,옛것과 새로움, 촌스러움과 모던함,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에서 도시재생의 가치를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이마트24의 차별화 프로젝트로 잘 알려져 있다.

투가든 영업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로, 브런치부터 맥주와 이국적인 먹거리가 있는 저녁까지 하루 종일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근거리의 이마트 칠성점과의 협의를 통해 넉넉한 주차공간까지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마트24가 도시재생 콘셉트의 대규모 복합문화공간을 선보이는 것은 그동안 쌓아온 콘셉트 매장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기존 편의점과는 차별화된 이마트24의 이미지를 전국에 알려 나감과 동시에,향후 이마트24에 적용 가능한 콘텐츠 발굴을 위한 테스트베드 활용의 일환이다.

실제로 이마트24는 누구도 편의점을 떠올리지 못했던 공간에 완전히 새로운 콘텐츠(편의점, 바리스타커피 카페존, 별마루라운지 휴게공간, 서점, 루프톱 등)로 재해석한 동작대교 구름/노을카페를 오픈하는 과감한 시도를 통해 끊겼던 고객의 발길을 되돌리고 침체됐던 상권을 활성화시켜 서울의 명소로 만든 경험을 가졌다.

이번 투가든을 시작으로 차별화된 콘셉트 매장을 전국에 선보임으로써 도시재생의 가치를 실현함과 동시에 기존 편의점과는 차별화된 이미지를 고객들에게 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마트24 김성영 대표이사는 “투가든은 도시재생 콘셉트의 복합공간으로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전국에 차별화된 이마트24의 가치를 알리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며,“투가든을 통해 미래 콘텐츠를 발굴하고, 이를 가맹사업에 적용시킴으로써 더욱 발전하는 이마트24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