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칠곡향사이트센터’ 개관 통해 지역 최초 국악공연장 건립

경상북도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12일 경상북도는 칠곡군 석적읍 중지리에서 국악교육의 선구자이신 향사 박귀희 명창을 추모하기 위해 건립한 지역 최초의 국악공연장 칠곡향사아트센터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김부섭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 백선기 칠곡군수, 도·시의원, 기관단체장, 향사 박귀희 명창 기념사업회 추진위원회 및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행사는 김덕수, 한두레마당 예술단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추진경과보고, 감사패수여 및 국립전통예술고등학생 60명의 성악 및 관현악 공연과, 박귀희 명창 직계 제자(무형문화재 이수자) 10명의 ‘제비노정기’ 공연이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칠곡향사아트센터’ 건립은 지난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총사업비 116억원(국비32, 도비14, 군비70)을 들여 건축연면적 1749㎡(지하1층, 지상2층)에 실내공연장(240석), 대·소 연습실, 전시실, 야외마당 등 공간으로 꾸며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칠곡문화원에서 지난 2012년부터 8회째 실시해오던 지역학생 및 가야금병창 관심자들을 위한 ‘향사 가야금병창 아카데미’는 앞으로 칠곡향사아트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김부섭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칠곡향사아트센터는 지역 최초의 국악공연장으로서 지역민에게 우리국악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전 국민이 사랑하는 공연장으로 자리매김해 경북의 으뜸 명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