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비아랍권 그룹 최초로 사우디 스타디움 무대 빛내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비아랍권 가수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스타디움 공연을 펼치며 진정한 스타의 무대가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줬다.

12일 새벽, 방탄소년단은 네이버 브이라이브 플러스(VLIVE+)를 통해 세계에 생중계된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 위치한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방탄소년단은 대형 무대와 안전 등을 고려해 좌석 규모를 조정했고 티켓 판매가 오픈되자마자 좌석은 단숨에 매진됐다. 무대에 가까운 플로어석 티켓은 온라인에 100만 원 이상에 거래가 이뤄지며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디오니소스’로 오프닝을 열었다. ‘낫투데이’를 부르며 여러 팬들과 근접할 수 있는 돌출무대로 이동했고, 팬들에게 아랍어로 인사를 했다. ‘뱁새’, ‘쩔어’, ‘아이돌’,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을 열창하며 진정한 스타의 가치를 유감 없이 발휘했다.

사우디아라비아 팬들은 공연 내내 방탄소년단의 히트곡을 한국어로 따라 불렀고 공연은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