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군, 소규모 가공창업 시범사업장 ‘미듬애’ 선보여

태안군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충남 태안군이 농산물가공 활성화와 농업·농촌 6차 산업화를 위해 진행하고 있는 ‘소규모 가공창업 기술지원 사업’이 농가의 큰 호응을 얻으며 가시적인 성과를 내면서 주목받는 중이다.

지난 11일 태안군에 따르면 원북면 양산 2리에 위치한 ‘미듬애(대표 정순임)’에서 군 관계자, 태안군생활개선회원 등이 모인 가운데 ‘2019년 소규모 가공창업 기술지원 시범사업장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한 ‘미듬애’는 현미·율무·귀리·보리·백태 등의 다양한 곡물을 이용한 곡물쉐이크를 비롯해 단호박, 쑥·헛개잎·뽕잎, 비트, 검은콩 등으로 오방(五方)의 의미를 담은 곡물쉐이크를 상품화했으며, 앞으로 태안 농산물로 만든 조청·연잎밥·누룽지 등 다양한 가공제품을 개발할 방침을 세웠다.

정순임 대표는 “군 농업기술센터에서 강소농 경영실천 개선 교육을 받으면서 농산물가공에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올해 실시한 군 농업기술센터의 농산물가공 창업보육과정을 이수하며 가공제품에 대한 전문지식을 배워 곡물쉐이크를 상품화할 수 있었다”고 의견을 전했다.

또 태안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산물가공지원센터 창업보육교육을 통해 농산물가공 전문농업인을 육성하고, 지역 농산물을 이용한 가공제품 생산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