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은퇴 후 1인 창업 준비하는 이들 위한 프로젝트 돌입

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11일 서울시가 은퇴 이후 1인 창업을 준비하는 50+세대를 돕는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 이하 재단)은 오는 29일 마포구 상암동에 소재한 누리꿈스퀘어 비즈니스타워에서 50+세대의 일·창업 모델을 발굴하고 소개하는 ‘없던창업프로젝트-1인 창업 편’을 개최한다고 발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없던창업프로젝트’는 다양한 테마로 50+세대를 위한 창업과 일 모델을 제시하는 시리즈형 프로젝트다. 지난 5월 ‘공유경제’를 테마로 1회 행사가 개최된 되기도 했다. 오는 29일 열리는 두 번째 ‘없던창업프로젝트’는 ‘1인 창업’을 주제로, 해당 분야와 관련된 공공·민간 영역의 파트너를 초청해 아이디어를 교류하고, 창업 정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재단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창업 실패 위험성과 높은 초기 진입장벽을 낮추고 사회적 수요를 고려한 50+세대의 혁신적인 일·창업 모델 발굴 및 기회를 확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 행사는 1인 창업 분야에서 창업을 희망하는 50+세대를 위한 일‧창업 모델 소개와 실제 창업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 체험존이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각광받는 멀티채널(유튜브, 아프리카TV, 네이버TV) 등을 중심으로 한 창업 트렌드 및 산업동향을 소개하며, 실패 위험이 적은 다각적인 1인 창업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50+유튜버로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고 있는 단희TV(유튜브 채널) 이의상 대표를 초청, 사람책 프로그램을 통해 유튜버로서 성공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도 다룰 예정이다.

이와 함께 1인 창업 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프리랜서마켓, 강의 콘텐츠 플랫폼 등을 소개하고 이를 실제로 경험해볼 수 있는 체험부스를 부대행사로 마련해 일일 창업 체험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외에도 1인 창업에 도전하는 사람 또는 창업 초기 도움닫기를 원하는 기업을 선발해 프로필 사진 촬영, 명함제작 등을 지원하는 사업화 프로그램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대상자는 본인만의 콘텐츠, 기술, 전문성을 창업으로 실현시키고 싶은 사람, 창업아이디어는 있지만 실패 위험성이 부담스러운 사람, 다양한 플랫폼 정보를 통해 새로운 커리어를 위한 자극과 영감을 얻고 싶은 사람 등 1인 창업을 희망하는 50+세대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50플러스포털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는 “1인 창업을 주제로 한 이번 없던창업프로젝트는 50+세대에게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창업모델들을 다양한 플랫폼, 사례와 결합시켜 보다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50+세대가 변화하는 사회 트렌드에 맞춰 창업 무대를 확장하고 인생 2막을 멋지게 열길 바란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