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제일평화시장 화재피업기업 대상 ‘금융지원’ 마련

우리은행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0일 우리은행은 서울특별시,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피해를 입은 상인을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 및 경영정상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금융지원 대상은 중구에 사업자등록이 되어 있고 중구청에서 재해중소기업확인증을 발급받은 제일평화시장 입점 상인이며, 업체별 최대 2억원 범위 내에서 지원될 전망이다.

피해기업은 서울특별시 재해중소기업자금 및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지원을 활용하여 5년동안 대출금리 연 1.0%,  보증료 연 0.5%의 낮은 금리로 융자 받을 수 있고, 금융수수료가 면제되는 전용 통장도 발급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금융지원 신청과 상담은 제일평화시장 인근 하이서울쇼룸 내에 임시 설치된 융자 접수처에서 10월 8일부터 가능하며 피해상인들의 편의를 위해 우리은행 직원이 상주하여 상담 예정이며 필요시 방문 상담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리은행 관계자는 “피해 상인들이 하루 빨리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