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공간정보 창업기업 전략캠프’ 연다

국토부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9일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를 활용한 우수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10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2019년 공간정보 창업기업 전략캠프’를 연다고 발표했다.

국토부가 주최하고 공간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캠프는 국토부의 공간정보 분야 창업 패키지 지원의 일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기업의 생애주기에 맞춰 시장진출을 눈앞에 뒀거나 이미 진출한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자금 유치 등 장기적 생존을 위해 실질적으로 필요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전략캠프는 국토부가 지난 2014년부터 육성해온 공간정보 기반 창업기업 중 사업 성공가능성이 높은 10개 기업을 선별해 진행할 예정이다. 공간정보와 스포츠,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건축 등 다양한 분야를 융·복합한 창업기업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1박2일간 현재 사업 모델과 아이템에 대한 투자관계자와 엑셀러레이터들의 모의 기업설명회(IR) 심사와 피드백을 받게 된다.

손우준 국토정보정책관은 “전략캠프가 공간정보 새싹기업들이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보다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