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충청점, ‘가전매장 대형화’ 선언

현대백화점 충청점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현대백화점 충청점(청주)이 가전 매장 대형화를 본격화해 주목받고 있다.

현대백화점 충청점은 오는 9일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를 오픈할 계획을 전했으며 앞서 지난 3일에는 LG전자 프리미엄 샵을 오픈한 바 있다. 프리미엄샵 매장은 대표 가전제품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 형태의 체험형 매장으로 고객 상담 공간을 확대하고 직원을 늘려 쇼핑 편의성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 충청점은 LG 프리미엄 샵과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토어 오픈을 맞아 LG전자는 13일까지, 삼성전자는 20일까지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행사 기간에는 특별 할인을 비롯해 금액대별 구매시 사은품 증정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TV·냉장고·세탁기 등 전통적 필수 가전부터 건조기·의류관리기·무선청소기 등 새로운 제품이 필수 가전으로 떠오르면서 가전수요가 급증했다”며, “가전제품은 직접 체험하고 설명을 듣고 구매하는 경향이 높기 때문에 대형 전문 가전 매장으로 차별화를 뒀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