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백화점, ‘럭셔리 슈 존’로 명품 슈즈 전문매장 전격 오픈

갤러리아 백화점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6일 갤러리아백화점은 압구정동 명품관 웨스트 3층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명품 슈즈 브랜드를 한 공간에 모은 ‘럭셔리 슈 존’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갤러리아는 명품 슈즈를 찾는 여성 고객의 쇼핑 편의를 높이기 위해 기존 명품관 이스트와 웨스트에 분산돼 있던 명품 슈즈 브랜드를 한 공간에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번 리뉴얼 공사를 통해 명품관 이스트에 위치했었던 마놀로 블라닉, 크리스챤 루부탱, 지안비토 로시, 쥬세페 자노티 등이 웨스트 3층 ‘럭셔리 슈 존’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진다.

명품 브랜드에서 슈즈 라인만을 별도로 선보이는 매장도 오픈한다. 골든 구스는 슈즈 전문 매장을 새로 열고, 의류와 가방 등 품목은 기존 매장에서 이원화 관리 및 판매한다. 마이클 코어스 역시 오는 11월 말까지 슈즈 팝업 스토어를 운영할 계획이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매장도 눈에 띈다. 이탈리아 명품 슈즈 브랜드 아쿠아주라는 갤러리아명품관에 국내 첫 단독 매장을 오픈하고, 로저비비에는 유니콘 컨셉의 팝업 스토어를 국내 최초로 오픈한다. 지미추, 주세페 자노티는 아시아 매장 최초로 최신 리뉴얼 인테리어를 적용해 눈길을 끈다.

컨템포러리 슈즈 라인 역시 강화했다. 디자이너 브랜드 편집샵 ‘한스타일 슈’에서는 프로엔자 슐러, 피에르 하디 등 럭셔리 여성슈즈를 강화한 ‘럭셔리 슈 by 한스타일’을 론칭했고, ‘라움 에디션’은  콜한, 버켄스탁, 핏플랍 등을 선보이며 컴포트 슈즈 라인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프리미엄 슈 리페어 스토어 슈블루를 오픈, 명품관 ‘럭셔리 슈 존’ 방문 고객은 슈즈 구매뿐 아니라 수선 및 케어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갤러리아 럭셔리 슈 존은 최고 수준의 명품 슈즈들을 원스톱 쇼핑할 수 있는 공간”이라며, “앞으로도 갤러리아만이 제공할 수 있는 프리미엄 콘텐츠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