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임대사업자 월 수입 278만 원 시대… ‘집주인’이 직함?

박홍근 의원실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오로지 주택 임대소득만 있는 사업자’의 수입금액을 받아 분석한 결과, 부동산(주거용) 임대사업 소득만 있는 자는 총 1만8035명이며 수입금액은 6037억원인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끈다.

이런 수치는 지난 2017년도 귀속 종합소득세를 신고한 개인이 제출한 사업소득명세서를 분석한 결과로, 2016년에 비해 963명이 늘어났으며 이들의 한달 수입은 278만원, 연 수입은 3347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기준시가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주택 소유 사업자는 793명으로 지난해보다 36명이 늘었으며, 이들의 한 달 평균 수입은 321만원, 연 수입은 3858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귀속 연말정산을 신고한 노동자 총 1800만명의 평균 월급은 295만원으로 연봉은 3541만원이었는데 별다른 노동활동을 하지 않고도 오로지 주택만을 임대해 평균 노동소득과 유사했으며 기준시가 9억원 초과 고가주택을 임대해 얻는 사업자는 월 26만원을 평균 노동자보다 더 벌고 있다는 뜻이다.

또, 2017년 귀속 퇴직소득(퇴직소득 및 연금계좌 기준)을 신고한 퇴직소득자 267만명의 월 평균 퇴직소득은 109만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박홍근 의원은 “생산 활동과 관계없이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인식이 부동산 투기를 늘리고 있다”며, “부동산 자산소득에 대한 과세를 지속적으로 정상화하고 부동산으로 쏠리는 유동자금을 돌릴 수 있는 생산적 투자처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