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2019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태풍 영향으로 전격 취소

밀양시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경남 밀양시가 3일부터 오는 5일까지 3일간 밀양강 둔치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2019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전체 공연이 전격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시는 지난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초 3일 저녁 7시 30분 밀양강 둔치 야회공연 장에서 계획 됐던 ‘2019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풀 리허설 공연을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으로 인해 일정을 부득이 취소하고 4일과 5일 이틀간 계획 됐던 본 공연은 정상적으로 개최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2일 오후부터 불어 닥친 제18호 태풍 미탁이 동반한 강풍과 폭우로 인해 행사 공연장인 밀양강 둔치가 범람하는 등 태풍피해 복구와 시민들의 안전문제 등을 이유로 시는 3일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행사를 전격 취소한 것으로 전해진다.

행사에 관한 차후 자세한 일정은 알려진 바 없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으로 취소된 공연에 대해 시민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아쉬움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