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제26차 중견기업위원회’ 열어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2일 대한상공회의소는 서울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제26차 대한상의 중견기업위원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연사로 초청, ‘미,중 통상 분쟁과 국제 통상 체제의 현실’을 주제로 의미 있는 강연을 실시했으며, 위원회에는 이종태 퍼시스 회장을 비롯해 송호근 와이지원 회장, 김석화 보람토건 대표,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09년 출범한 대한상의 중견기업위원회는 24개 중견기업으로 구성됐으며 설립 후 중견기업 현안 발굴과 대응책 모색 등 중견기업 발전의 도움을 주고 있다.

또 이번 제26차 회의를 통해 앞으로 중소기업 발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관계자는 물론 대중의 이목도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