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정보연구소, ‘상업 및 업무용부동산’ 거래량 줄어든 이유 집중분석

유튜브 영상 캡처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8월 전국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량은 2만4651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거래량(2만8638건)보다 13.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서울 및 세종을 포함한 6대 광역시 상업·업무용부동산 중 거래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울산으로 거래량이 지난해 8월 273건에서 올 8월 162건으로 40.7%나 줄었고 세종(20.2%), 서울(6.2%)도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이들 지역을 뺀 다른 곳의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량은 늘어 대조된다. 거래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47.3% 상승한 대구였으며 인천(29.5% 증가), 부산(23.3% 증가), 대전(13.1% 증가). 광주(1% 증가)순으로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금리 인하로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는 상업·업무용부동산 인기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8월 전국 상업·업무용 거래량은 지난해 대비 감소했다”며, “그러나 매매가, 공급, 대출여건, 지역적 부동산 분위기 등의 이유로 거래량 증감은 지역마다 온도차가 있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주거용 부동산시장을 시작으로 부동산 경기가 점차 침체된 분위기”라며, “시장의 큰 변수가 없는 한 상업·업무용부동산의 경직된 분위기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여 설명했다.